교양

열린TV 시청자 세상 > 다시보기

열린TV 시청자 세상 950회

방송일 : 2017.05.25 05:00

  • 좋아요 35
▶클릭! 시청자목소리
미정

▶시청자,TV를 말하다
(다문화·다인종 사회를 대하는 방송의 자세/이종임 평가원)
지난 달 SBS<웃음을 찾는 사람들>에서는 흑인분장을 한 무대를 선보여 논란의 중심에 섰다. 이 해프닝은 개인 의견의 논쟁을 보여준 사례가 아닌 우리사회에서 인종차별과 다문화에 대한 인식을 보여주는 사례로서 의미를 담고 있다. SBS는 2007년 선보인 드라마 <황금신부>에서 한국에 시집온 베트남 여성을 (한국배우가 연기한) 통해 다문화사회로 변화하는데 대중의 인식변화를 이끌어낸 긍정적 사례로 평가받기도 했다. 그 외에도 부모와 자녀가 출연해 문제를 푸는 예능 프로그램 <글로벌 붕어빵>을 통해서도 한국뿐만 아니라 해외의 다양한 가족 문화를 볼 수 있는 기회를 선보이기도 했다. 하지만 현재 SBS 방송에서는 다양한 문화를 선보이는 방송프로그램이 매우 적다. <정글의 법칙>에서는 해외 다양한 곳을 다니며 현지의 문화를 보여주고 있기는 하지만 문화적 차이를 인정하고 받아들이기 보다는 도시가 아닌 지역에서 삶을 살아가는 특별하고 특수한 라이프스타일을 보여주기 때문에 문화적 다양성을 이해하고 받아들이는데 큰 도움을 준다고 보기는 어렵다. 교육, 결혼, 취업 등을 통해 국내에 유입되는 외국인이 늘어나고 있는 요즘, SBS 방송에서는 다인종·다문화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, 더 좋은 방송을 제작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무엇인지 등을 살펴보고자 한다. .

▶정덕현의 TV뒤집기
* 한 주간 방송된 SBS 방송을 대중문화 평론가 정덕현의 시각으로 새롭게 바라본다.

▶집중!이 프로그램
(미운 우리 새끼)
* 기획의도 : 지난 53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예능 작품상을 수상하며 새로운 예능 강자로 인정받은 <미운 우리 새끼>는 스타들의 화려함 이면에 감춰진 소탈한 싱글 라이프와 이를 지켜보는 어머니들의 생생한 반응과 재치 있는 입담으로 공감대를 형성, 전 연령층을 아우르는 국민 예능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았다. 또한, <미운 우리 새끼>는 단순하게 싱글 족의 삶을 조명하는 프로그램에서 나아가 나이 든 아들과 어머니가 새로 쓰는 육아일기라는 독창적인 콘셉트를 가지고 세대 간의 소통을 돕는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데- 매회 모두를 아연실색하게 만드는 중년 아들들의 기행과, 놀라움을 참지 못하면서도 결국 이들의 허물을 감싸주는 어머니의 이야기로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는 SBS 일요 예능 프로그램 <미운 우리 새끼>의 흥행요인과 아쉬운 점을 살펴본다.
방송영상
전체보기>